>게시판>독자서평

독자서평

독자서평
테이블 설명

독자서평에 대한 상세 글을 읽을 수 있습니다.

제목 좋은 친구
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08-01-10 조회수 2700
이 책은 친구가 없는 쓸쓸함과
친구가 생기면 얼마나 즐거운지
그리고 먼저 손내미는 방법에 대해서 이야기 해주고 있다.

쓰레기통을 뒤지는 쓸쓸한 강아지와
집안에서 아이와 놀고 있는 고양이가 대비되는 첫 장면으로 시작해서
공놀이 하는 아이들과 어울리게 되면서 표정부터 밝아지는 강아지와
또 혼자라고 되뇌이는 어린 남자아이.

그런데 쓸쓸해하던 강아지가 먼저 아이에게 다가간다는 게 인상적이다.
사람사이의 관계라는 게그런 건가 싶다.
아이가 주인공일줄 알았는데 강아지가 먼저 나와 당황했지만,
이야기 궁성이 강아지가 먼저 나와 더 재미있게 느껴졌다.

내 마음이 여유롭고 따뜻해져야 남도 돌아볼 수 있는 거.

그리고 누군가가 먼저 다가가야 관계가 형성된다는 거.
그 사람이 나여야겠다는 거까지.

그림은 이렇다.
글보다도 그림이 많은 단순한 책.
처음에는 너무 짧다....그리고
내용이 너무 쉽네...라고 생각했는데...

읽다보니 깊이 느껴지는 감동이 있었다.
이것이 책에 대한 나의 첫 느낌이다.

하지만 그 단순한 그림 속에 깊은 뜻을 이해하기란 그리 어렵지 않다.
외로워하는 강아지와 한 아이의 모습 속에서
요즘 아이들의 현대적인 모습을 엿볼 수 있다.
말을 걸어보고 싶어도, 함께 놀고 싶어도 한발을 내 딛지 못하는 요즘의 아이들.
그런 아이들에게 ‘친구야 안녕’하고 한마디 말을 던진다면
세상에 외로운 아이들은 없지 않을까 생각한다.

이제 우리 아이도 유치원에 간다.....
우리아이도 외톨이가 되지 않길 바라면서 책을 읽어주었고
이 책을 보면서 함께 혼자인 친구를 외롭지 않게 하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 했다...
현대의 아이들에게 너무 나도 절실한 책이 아닐까? 생각해 본다,^*^

이전글
친구만들기 상상해보기
다음글
용기를 내어 친구야 안녕!이라고 말해보렴~